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박사후연구원 등 젊은 과학자의 연구 지원을 위해 2021년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'세종과학펠로우십' 대상자 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고 1일 밝혔다.


세종과학펠로우십은 박사취득 후 7년 이내 또는 만 39세 이하인 박사후연구원(비전임교원 포함)을 대상으로 연 1억3000만여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.


낮은 처우와 불안정한 지위에 있는 비정규직연구원이 안정적으로 원하는 연구를 하고 자유롭게 연구실을 이동하는 것을 돕고, 전임교원 및 전임 연구원으로 채용되어도 계속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.


올해에는 총 311명의 우수 젊은 과학자가 선정됐으며, 이들은 향후 5년간 원하는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지원받을 예정이다.


선정된 311명 중 대학에 소속된 박사후연구원 및 비전임교원이 278명(89.4%)이고, 나머지는 정부출연(연) 및 기타 소속 연구원이 33명(10.6%)이다.


또한 여성 연구원은 124명(39.9%)으로 국가연구개발사업 중 여성 연구책임자가 차지하는 비중인 17.5%와 비교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.


세종과학펠로우십의 가장 특징적인 점은 박사후연구원에게 최고 수준의 인건비(연 6500만원) 및 연구비(연 3500원)를 지원해 다른 과제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인건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.


또한 연구비 지원뿐만 아니라 창의적 연구 주제 및 방향을 스스로 계획하고 연구 확장에 도움이 되도록 중견·리더급 연구자들과의 멘토링 및 연구성과 공유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.


과기정통부는 고용 및 지위가 불안정한 박사후연구원이 갖는 특수성을 고려해 과제 신청 시 소속이 없더라도 세종과학펠로우십에 신청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일부 제도를 개선해 하반기에 추가 선정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.


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"한국의 과학 기술 발전과 젊은 과학자의 성장은 함께한다"며 "연구의 꿈을 갖고 도전하는 젊은 과학자들이 세종과학펠로우십을 통해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"며 "과기정통부도 박사후연구원이 연구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개선해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"고 밝혔다.


[김승준 기자 seungjun241@news1.kr]


[Link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