광주과학기술원(GIST)의 '바이러스 감지를 위한 고감도 컬러 기반 센서'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표면에 흡착되면 색 변화를 통해 바이러스를 감지할 수 있다.


기존 바이러스 감지 시스템은 바이러스가 부착됐을 때 전기화학적 신호의 변화를 분석해 바이러스를 감지해 구성이 복잡하고 직관적이지 못하다. 유전자 증폭(PCR)을 이용한 장치는 높은 정확도가 장점이다. 하지만 유전자 증폭이 필요하기 때문에 전문 인력, 장비가 필요하고 시간이 오래 걸린다.



<GIST가 개발한 바이러스 감지를 위한 고감도 컬러 기반 센서.>



GIST의 기술은 기존 센서에 비해 단순한 구조로 복잡한 공정 기술 없이 대면적 제작할 수 있다. 별도 광학 장치가 필요 없이 휴대폰 카메라만 있어도 색 변화를 통한 감지가 가능하다. 또 유전자 증폭 없이 고감도 감지 성능과 빠른 감지 시간을 보인다. 공기 중(비말) 바이러스도 감지할 수 있으며 기존 간편 바이러스 진단키트보다 높은 민감도를 보인다.


이 센서는 다양한 항원-항체 반응 기반한 바이오 진단 센서와 다양한 감지체를 적용한 정량 및 분포분석 등 다기능성 컬러 감지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다.


광주=김한식기자 hskim@etnews.com

[Link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