광주과학기술원(GIST)은 송영민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팀이 다채로운 색상으로 구현된 이미지에 맨눈으로 볼 수 없는 적외선 정보를 담아 차세대 보안용 위변조 방지기술로 활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. 송 교수팀이 개발한 보안용 차세대 멀티 스펙트럼 위변조 방지 디스플레이는 육안으로는 가시광 전 파장 대역의 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해 일반적인 컬러 프린팅으로 보이지만 적외선 영역을 감지하는 열화상 카메라로 관찰 시 감춰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. 기존 홀로그래피 방식이나 형광 물질 기반 방식 보안 소자와 달리 디스플레이는 보안용 장치라는 인식 자체를 나타내지 않은 상태에서 여러 가지 정보를 포함해 높은 보안 등급을 갖는다.


<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한 적외선 디스플레이.>


기존 멀티 스펙트럼 포토닉스 기술은 파장별 광학 특성을 독립적으로 제어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. 연구팀은 서로 다른 광학 공진 구조를 적용해 가시광과 적외선 대역을 개별로 제어함으로써 단일구조에 두 가지 스펙트럼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.


이 기술은 가시광 색상 구현 및 적외선 영역 정보 기입을 위해 이제까지 매우 제한적인 기판에서만 제작이 가능한 한계를 벗어나 매우 얇은 두께 유연 소자기판에서 구현이 가능하다. 동작을 위한 별도 에너지가 필요하지 않아 금융권, 관공서, 군사 등 보안이 요구되는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.


<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한 적외선 디스플레이.>


송영민 교수는 “멀티 스펙트럼 빛 제어를 유도함으로써 위변조를 방지하는 기술이 한층 더 강화되었다”며 “향후 능동 변조가 가능한 물질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이미지를 변화시키는 차세대 초소형 보안용 디스플레이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
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,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및 지스트 연구원(GRI) 지원과제로 이뤄졌다.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옵티컬 머트리얼즈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.


<뒷줄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으로 GIST 송영민 교수, 유영진 박사, 장세희 박사과정생, 고주환 박사과정생, 이길주 박사.>


광주=김한식기자 hskim@etnews.com


[LINK]